한전산업개발, 100㎿ 규모 태양광 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김태영 우진산전 부사장, 황수 일진전기 대표이사, 정호철 쏘울파트너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개발 미래사업 본부장, 임효열 동아일렉콤 대표이사.
<(왼쪽부터) 김태영 우진산전 부사장, 황수 일진전기 대표이사, 정호철 쏘울파트너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개발 미래사업 본부장, 임효열 동아일렉콤 대표이사.>

한전산업개발은 쏘울파트너스·일진전기·우진산전·동아일렉콤과 '태양광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전산업개발은 쏘울파트너스와 태양광 100㎿, ESS 약 300㎿h 규모 신재생에너지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1차 사업(태양광 30㎿, ESS 91㎿h)을 먼저 진행하고, 추후 잔여물량에 대한 사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전산업개발은 태양광 및 ESS 설계·조달·시공(EPC) 총괄과 ESS 운영·관리(O&M)를 담당한다. 쏘울파트너스는 프로젝트 관련 금융조달·마케팅 업무를 맡고, 일진전기·우진산전와 동아일렉콤은 각각 태양광·ESS 시공업무를 책임진다.

홍원의 한전산업개발 대표는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결집해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를 기대한다”며 “한전산업은 태양광 및 ESS 설비안정성을 바탕으로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적극 기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