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초비상]과기정통부,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초비상]과기정통부,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3일 통신사업자, 유료방송사업자, 한국인터넷진흥원, 카카오와 코로나19 대비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을 감안, 원격 영상회의시스템을 활용했다.

[코로나19 초비상]과기정통부,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통신사는 근무자가 동시에리되것을 방지하위해 운용인력을 A조(운용조), B조(백업조)로 구분하고, 예비로 C조(운용경험 인력)를 추가편성하거나, 일부 인력 분산 배치 및 재택근무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일부 통신국사가 폐쇄되더라도 다른 국사에서 원격으로 통신망을 운용할 수 있도록 원격 망 운용시스템을 구축했고, 지역별·중요통신시설별 폐쇄 대체 운용국사를 지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료방송사업자는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원화와 다른 국사에서의 원격제어를 통한 방송시스템네트워크 관리·운영 등 지속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의에는 카카오도 참석, 재난 시에도 메신저 서비스가 끊김없이 이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사이버침해대응 본부는 재택근무제서울-나주 간 침해대응 시스템 이중화를 통해 24시간 상황관제 및 대국민 서비스 등 업무를 차질없이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초비상]과기정통부,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장석영 제2차관은 “비상대책을 차질없이 실행, 방송통신·인터넷 서비스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카카오대다수 국민이 애용하고 있는 서비스로 자리잡은 만큼 장애방지에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