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어, 가정집서 잠자는 전열교환기 깨워 AI로 공기 관리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클레어 원리
<클레어 원리>

클레어가 가정 내 환기 장치를 인공지능(AI)으로 업그레이드한 신개념 실내 공기 청정 서비스를 선보인다. 구축 아파트 시장을 중심으로 월정액 서비스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2006년 이후 지어진 100세대 이상 건축물엔 환기 장치가 법적 필수로 설치된다. 이 환기장치는 전열교환기라고도 부른다. 이 장치는 외부 공기와 내부 공기를 섞는 역할을 한다. 집안 곳곳 환기구가 설치돼 있지만 수동 시스템이어서 실제로 이 환기장치를 이용하는 비율은 저조하다.

클레어는 이같이 가정에서 방치되고 있는 환기장치에 AI 컨트롤러를 설치해 기기를 활성화시킨다. 거실이나 침실에 공기질 센서도 부착한다. 집안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화학물질은 물론 온·습도까지 측정한다. 외부 기상청 데이터와 연동도 한다. 현재 바깥 공기 상태가 어떤지, 앞으로 시간에 따라 어떻게 공기상태가 바뀔지 까지 미리 예측한다.

아파트 환기장치에 컨트롤러를 설치하는 과정.
<아파트 환기장치에 컨트롤러를 설치하는 과정.>

전열교환기엔 미세먼지를 걸러줄 헤파필터를 장착한다. AI로 미리 학습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내 공기 상태에 따라 저절로 환기장치를 가동해서 실내 공기를 청정한다. 창문을 열지 않고도 외부 공기와 내부공기를 섞는다는 점에서 공기청정기 기능과 사뭇 다르다.

선강민 클레어 대표는 “공기청정기는 바깥에서 들어오는 미세먼지만 걸러줄 뿐이고 온 집안을 관리하려면, 적어도 여러 대의 공기청정기가 방마다 있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공기청정기는 실내에서 나오는 유해가스를 걸러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콘트롤러로 업그레이드 한 환기장치는 들어오는 공기와 나가는 공기를 중간에서 교차시켜 열손실을 막는다. 겨울에 찬바람이 집안으로 들어오지 않고, 여름에 더운 바람을 막는 원리다.

클레어는 초기 설치비용 이외, 월 2만 원대 후반 요금으로 필터 교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회사 성과도 속속 나오고 있다. 클레어는 최근 국내 대형건설사와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올 연말 지어질 신축 아파트 단지 3500세대에 컨트롤러 시스템을 공급할 예정이다.

신축뿐만 아니라 2006년 이후 지어진 구축 아파트 중심으로 시장 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선 대표는 “간편한 설치만으로도 실내 공기를 가장 효과적으로 깨끗하게 만들 수 있는 서비스”라면서 “사용자에게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