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글로벌 대외사업·물류사업 경쟁력 강화' 등 중점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S 본사 전경
<삼성SDS 본사 전경>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18일 잠실 캠퍼스에서 제3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글로벌 대외 사업 확대, 물류사업 경쟁력 강화 등 중점 사업 방향을 공유했다.

삼성SDS는 지난해 매출액 10조 7196억원, 영업이익 9901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대외사업이 2018년 대비 31% 성장하면서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삼성SDS는 인도·베트남·중국에 위치한 글로벌 정보기술(IT)개발센터를 확대해 글로벌 사업수행 역량을 강화하고 구조적 원가 경쟁력을 확보했다.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업무 자동화 솔루션 브리티웍스를 활용해 일하는 방식도 혁신했다.

이스라엘 이과지오, 미국 센티넬원, 지터빗 등에 투자해 클라우드, 보안 분야 신기술을 확보했다. 베트남 IT서비스 기업 CMC에 대한 전략적 지분 투자로 동남아 시장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

국내도 빅데이터 분석, AI, 디지털헬스 관련 벤처 육성을 위해 스핀오프를 통한 투자를 확대했다.

홍원표 대표는 주주총회 인사말에서 “올해 해외 사업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경영방침을 '글로벌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로 정했다”면서 “견고한 사업 체계와 신기술 기반 플랫폼을 바탕으로 지속성장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홍원표 대표는 △글로벌 대외사업 확대 △기업 고객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적극 지원 △물류사업 경쟁력 강화 등 세 가지 중점 추진 사항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