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축산에 ICT 접목…스마트 축산으로 악취·질병 문제 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의 환경, 질병 관리 등 축산 문제 해결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축산 단지 조성사업 26일부터 추가로 공개 모집한다. 사진은 게티이미지.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의 환경, 질병 관리 등 축산 문제 해결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축산 단지 조성사업 26일부터 추가로 공개 모집한다. 사진은 게티이미지.>

가축의 환경, 질병 관리 등 축산 문제 해결에 정보통신기술(ICT)이 해결사로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전국 4개소에 스마트축산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26일부터 추가로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1차 공모로 경남 고성 1개소를 사업대상자로 선정한데 이은 것이다.

정부는 그동안 시설 현대화와 분뇨 처리시설 지원, 축산업 규제 강화 등으로 축산농가를 개별지원했다. 환경문제, 질병, 무허가축사 등 축산 분야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축산업을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는 데는 한계를 노출했다.

농식품부는 ICT 융복합기술을 활용해 체계화된 분뇨처리·방역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환경오염과 질병발생을 최소화해 생산성을 높일 방침이다.

스마트 축산단지가 구축되면 가축분뇨관리가 강화된다. 축사내에 공기 정화기 설치, 분뇨 자동이송 시스템, 완숙퇴비 시스템 등을 설치해 가축분뇨를 축사에서 퇴비 자원화 처리 단계까지 외부와 차단된 밀폐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관리한다.

또 외부 차량 단지 내 진입제한으로 사람과 동물로 인한 질병전파 매개체 유입을 차단해 질병 관리가 가능해진다. 가금〃돼지 폐사축은 별도 사체처리기로 내부에서 처리된다.

생산성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 축사내부 온·습도, 전력 등 내부 환경을 원격 제어하고,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축산업의 생산성과 편의성을 꾀할 수 있다.

개체별 자동급이기, 출하선별기 등을 통한 생산비 감축도 기대된다.

공모기간은 오는 6월 19일까지 약 3개월이다. 공모에 참여할 시·군은 지역 축산농가 및 전문가 등과 자체 추진단을 구성하고,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서류를 농식품부로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서 검토, 현장평가 및 대면평가(PT) 등을 거쳐 7월초에 사업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평가 시에는 사업계획의 적정성과 함께 신청 지자체의 토지확보와 지역 주민동의 여부 등을 중점 평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축산단지 부지 확보와 인허가를 거쳐 올해부터 3개년에 걸쳐 기반을 조성하고 축사와 분뇨관리시설 등은 2023년까지 마칠 계획이다. 도로·용수·전기 등 기반조성에 52억원과 관제·교육시설에 10억원 등 3년간 62억원을 지원한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