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강희석 체제' 본격 출항…사업 구조개선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기주총서 사내이사로 선임
전사적 구조개선 추진 나서
신선식품 강화-전문점 정리
효율화로 '실적 턴어라운드'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

이마트가 강희석 대표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며 사업 재편에 속도를 낸다. 지난해 이마트 지휘봉을 잡은 강 대표는 이날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 등기임원에 오르며 신사업과 효율화 작업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 방침이다.

이마트는 25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강희석 대표 사내이사 신규 선임안을 비롯해 주요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강 대표는 주총 후 열린 이사회를 통해 정식으로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이날 의장은 형태준 부사장이 맡았지만 강 대표도 주총에 참석해 이사진과 인사를 나눴다.

강 대표는 이마트 첫 외부영입 최고경영자(CEO)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인력 엔진을 새롭게 쇄신하기 위해 컨설팅 업무를 맡아 온 베인앤컴퍼니 출신의 강 대표를 이마트 구원투수로 낙점했다.

그간 업무 현안 파악과 밑그림 작업에 주력했다면, 이사회 일원이 된 강 대표는 책임경영을 바탕으로 이마트 체질 개선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이날 주총에서도 강 대표가 앞서 진행한 선식품 강화와 전문점 구조조정 등 사업 효율화 작업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전사적 구조개선 핵심 추진 방안이 언급됐다.

이마트는 사업 재편 핵심으로 △고객·시장 중심의 경영체제 구축 △기존점 성장 매진 △손익과 현금흐름 창출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그 중 실적 턴어라운드를 위한 비용 효율화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올해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이마트 재건을 이뤄내기 위해 '턴어라운드 프로그램'을 마련해 드라이브를 걸기로 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이마트 본사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이마트 본사>

지난해 이마트는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7.4% 급감하며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이에 따라 올해는 근본적 경영체질 개선을 위해 비용 혁신 및 원가절감을 추진하고 운영 효율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투자와 비용의 효율성을 최우선으로 올해 사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특히 이마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불안한 업황 속에서도 창고형 할인점과 온라인 자회사 SSG닷컴 등 역점 추진 사업이 경쟁력을 발휘하며 실적 선방에 성공했다. 2월 들어 이마트 할인점 매출이 9.6% 감소한 반면, 트레이더스 매출은 20.4% 뛰었다. 이마트는 스타필드 안성에 트레이더스 19호점을 오픈하며 사업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전문점 사업 역시 노브랜드와 일렉트로마트 등 집객력 있는 전문점을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사업모델 구축을 위한 투자를 지속한다.

특히 지난해 865억원 영업적자를 낸 전문점 사업은 강 대표 의지에 따라 과감한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이마트는 삐에로쑈핑과 부츠 등 시장에 안착하지 못한 전문점은 빠르게 정리할 계획이다.

경영 컨설턴트 출신의 강 대표는 기존점 유지보수와 신규 투자 역시 보수적 관점에서 철저한 수익성 검증을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 MD 전문화를 통해 이마트의 강점인 신선 등 식품 경쟁력을 회복하고, 비식품은 과감한 재편을 통해 효율화 방침이다.

기존점은 고객 요구에 맞춰 매장을 재구성하고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상품구성을 최적화한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한 타깃 마케팅을 본격화해 개인화 및 판매 정확도를 향상시켜 나간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