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귀환 '7세대 아반떼', 올해 현대차 실적 가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25일 7세대로 완전변경을 거친 '올 뉴 아반떼' 주요 스펙과 가격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아반떼는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현대차 베스트셀링 모델이자 올해 국내외 판매 실적을 견인할 대어급 신차로 꼽힌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재 국내 준중형 세단 시장은 사실상 현대차 아반떼, 기아차 K3 양강 체제다. 르노삼성차가 SM3, 쉐보레가 크루즈를 잇달아 단종한데다 동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준중형차 수요가 집중되면서 세단 입지가 더 좁아졌다. 코로나19 악재 속에 신형으로 거듭난 올 뉴 아반떼 신차효과가 얼마나 위력을 발휘할지 주목된다.

현대차에 따르면 다음 달 7일 국내 판매를 앞둔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쳤다. 뼈대부터 심장까지 모든 부분에서 혁신을 이뤄냈다. 3세대 준중형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올 뉴 아반떼는 효율적 연비는 물론 2열 레그룸, 트렁크 용량 등 공간 활용성과 안전성을 대폭 강화했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와 1.6 LPi 두 가지 엔진 모델이 먼저 판매한다. 1.6 MPI 엔진은 연비 15.4㎞/ℓ,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를 제공한다. 1.6 LPi 엔진은 10.6㎞/ℓ, 120마력, 15.5㎏·m이다. 기대를 모았던 역대 아반떼 최초의 1.6 하이브리드 모델과 1.6 고성능 터보 N라인을 향후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차체 비율은 더 날렵해졌다. 역동적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기존 아반떼보다 전고를 20㎜ 낮추고, 전폭을 25㎜ 키웠다. 휠베이스는 20㎜ 늘려 낮아진 차량 무게 중심과 개선된 주행 안정감을 실현했다. 2열 레그룸도 기존보다 58㎜ 넓어져 동급 최고 수준 공간을 확보했다.

올 뉴 아반떼 인스퍼레이션 트림 실내.
<올 뉴 아반떼 인스퍼레이션 트림 실내.>

첨단 안전 편의 장비는 대폭 확대했다. 현대차 최초로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 '현대 카페이(CarPay)'를 적용했다. 전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 결제 카드를 등록하고 주유소, 주차장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결제할 수 있다.

운전자가 차에서 내린 뒤 최종 목적지까지 도보로 이동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최종 목적지 안내', 목적지로 이동 시 차량 위치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내 차 위치 공유' 기능을 선보인다. 서버 기반 음성인식 차량 제어,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도 적용했다.

아울러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차로 유지 보조(LFA)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1531만~2422만원, LPi 모델 1809만~2197만원 수준이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올 뉴 아반떼는 SUV에 밀려 잔뜩 위축된 준중형 세단 부활을 이끌어야 할 구원투수다. 아반떼는 2015년 내수 10만422대를 마지막으로 10만대 벽이 무너졌다. 지난해에는 6만2104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국내는 물론 최대 시장인 미국 판매도 견인해야 할 핵심 신차다. 올 뉴 아반떼는 올가을 미국 데뷔를 앞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달 18일 아반떼 월드 프리미어 행사 이후 올 뉴 아반떼에 대한 국내외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혁신적 상품성을 바탕으로 현대차 세단 라인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