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젠트, 유럽에 코로나19 진단시약 200만달러 규모 공급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글로벌 유전체 정밀의학기업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관계회사 솔젠트가 유럽 대형 검진센터 신랩과 코로나19 진단시약 200만달러 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랩은 독일에 본사를 둔 글로벌 검진센터로 2017년 기준 연간 매출액 약 19억유로(약 2조6000억원)에 달한다. 유럽 내 검진센터 중 3위권으로 유럽 34개국, 중동 및 남미 등을 포함해 총 42개 글로벌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대학병원, 종합병원, 검진센터 등 의료기관에 연간 5억건 이상 진단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EDGC는 “신랩에서 솔젠트 코로나19 진단시약 테스트를 진행한 뒤 적합 판정을 내렸다”면서 “유럽 전역 코로나 감염증의 빠른 확산에 따라 EDGC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시약을 대규모로 공급해 코로나 펜더믹 상황을 조기 종료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솔젠트 코로나19 진단시약은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과 유럽CE인증을 획득하고 식약처로부터 17일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 최근 필리핀 FDA승인 완료에 이어 태국 FDA승인을 획득했으며 미 FDA에서 긴급사용승인을 심사 중이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