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데이터 4400만건 무료 개방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다음달부터 9개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한 기업·금융 데이터 4400만건이 무료로 외부에 개방된다. 금융혁신,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창업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는 4월 초부터 금융위 및 9개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중 상호 연계·융복합 금융공공데이터 440만건을 오픈API 형태로 외부에 개방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개방되는 데이터는 통합기업·통합금융회사·통합공시·통합자본시장·통합국가자산공매 등 5개 핵심 분야 테마 정보와 50개 서비스, 5500개 항목, 4400만건으로 구성되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제공된다.

참여 공공기관은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예탁결제원, 캠코, 주택금융공사, 서민금융진흥원 등이다.

이들 기관이 보유한 기업·금융사·공시·자본시장·국가자산공매 등 5개 핵심 분야 정보를 표준화해 개방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기업 정보엔 지배구조·재무 상황이 담긴다.

특히 기은·산은·신보가 보유한 58만여건 비외감법인(회계감사를 받지 않아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게시 대상이 아닌 법인) 정보는 처음으로 무료 개방된다.

공시 정보엔 영업현황, 유가증권, 법규위반 및 제재 정보 등이 제공된다.

금융데이터 4400만건 무료 개방

금융위는 활용가능 사례로 통합기업정보와 통합공시정보, 국내외 언론기사 등을 활용해 기업에 대한 분석 및 평판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금융사 재무·통계 정보를 활용해 금융사 위치 및 경영안정성을 볼 수 있는 서비스도 나올 수 있다. 자본시장 유가증권 발행 및 거래 정보 등도 공개된다.

이를 통해 투자기업 공시 사항 및 배당·채권 발행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가능해진다. 국가자산공매 정보는 국유재산 및 고객거래 정보 등이 해당된다.

금융위는 4월초부터 오픈API 신청 사이트를 통해 이용을 위한 등록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4월초부터 순차적으로 금융공공데이터 오픈API를 개방할 예정이다. 모든 API 개방작업이 마무리되는 4월 29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