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CEO보다 보수 많은 '연봉킹' 다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구속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이 지난해 사내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오후 4시 30분까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각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 임 모 전 PBS본부장은 지난해 15억4100만원 보수를 받았다. 이는 최근 사의를 표명한 김병철 대표의 작년 연봉(6억8400만원)보다 많은 수준이다.급여 총액은 3억5800만원이고 상여가 11억2600만원에 달한다.

앞서 임 전 본부장은 라임운용 사태와 관련해 펀드 부실을 알리지 않고 판매를 계속한 혐의로 지난 27일 구속됐다.

검찰이 라임 사태 수사를 본격 시작한 이후 피의자를 구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외에도 증권가에서 최고경영자(CEO)보다 많은 연봉을 받은 직원이 속출했다.

박선영 한양증권 상무는 지난해 보수로 20억8100만원을 받아 이 회사 임직원 중 '연봉킹'에 올랐다. 급여는 1억2400만원이었으나 상여가 19억4800만원에 달했다.

한양증권 고액 연봉자 명단에는 민은기 이사대우 실장(19억6600만원)과 신준화 이사대우 실장(6억8900만원), 남궁환 전 상무(6억2500만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는 사내 고액연봉자 상위 5명 안에 들지 못했다.

KB증권에서는 고영우 상무보가 연봉 12억2000만원을 받아 김성현 대표(11억200만원)보다 많은 보수를 받았다.

교보증권에서는 이이남 이사(13억6500만원)와 임정규 전무(11억8200만원)가 김해준 대표(11억2500만원)보다 많은 연봉을 받았다.

한화투자증권 역시 최용석 사업부장(13억5900만원)이 권희백 대표(5억2900만원)보다 높은 연봉을 받았다.

임원이 아닌 일반 직원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은 정원석 부국증권 차장으로 지난해 보수 총액이 17억400만원이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