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네이버에 배민, 쿠팡까지....'테크핀' 성역 없는 쩐의 전쟁 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증권·간편결제·자산관리 등 융합
사업 경계 무너지는 '빅블러' 가속화
카카오페이·핀크 등 협력진영 확대
공격적 M&A에 나설 가능성도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주도 테크핀 시장에 초대형 플레이어들이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종전 수수료 기반의 전통 금융사 서비스를 뛰어넘는 '혁신적 파괴'를 기치로 성역 없는 '쩐의 전쟁'을 예고했다. 간편결제와 자산관리 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통신, 유통, 가전 제조, 포털, 소셜 사업자까지 대대적인 합종연횡이 이어질 전망이다.

◇테크핀 금융, 차별화가 무기

테크핀 금융은 단순히 정보기술(IT)을 금융에 입히는 수준이 아니다. 이종사업영역에서 경험한 IT DNA를 전혀 다른 업권 DNA와 융합한 '콜라보'가 이어진다. 사업·서비스 경계가 무너지는 '빅블러'가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네이버파이낸셜과 미래에셋 연합이 드디어 첫 금융 서비스 라인업을 공개한다. 이르면 이달 중 콜라보 서비스를 선보인다. 종전 금융시장 메기로 꼽히는 카카오에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시장에서는 네이버발 테크핀 파급력은 카카오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네이버-미래에셋 연합군, 위력은

네이버파이낸셜 모태는 네이버페이 사업 조직이 독립해 분사한 법인이다. 간편결제 시장에서 네이버페이는 성공 모델로 손꼽힌다. 여기에 비대면 기반 디지털 플레이어로 손꼽히는 미래에셋이 손을 잡았다. 양사가 보유한 'IT+금융' 경쟁력은 종전 금융사 합종연횡과는 결이 다르다는 평가다.

테크핀 주도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고, 다양한 조합 콜라보 서비스를 굴비 엮듯이 연이어 선보일 가능성이 높다. 증권을 시작으로 간편결제, 자산관리, 보험, 자산운용, 해외 크로스보더, 마이데이터 사업에 이르는 강력한 글로벌 테크핀 유니콘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선후발업체 전략도 각양각색

앞서 시장에 뛰어든 카카오페이, 핀크, 비바리퍼블리카 등과 여러 분야에서 격돌을 예고했다. 선발 테크핀 기업도 최근 콜라보와 빅블러를 가속화한다.

카카오페이는 증권 사업을 시작으로 중국 알리페이와 크로스보더 사업을 대대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보험과 자산관리 등 다른 금융 서비스 라인업도 준비중이거나 고도화한다.

핀크도 SK텔레콤과 마이데이터 사업에 사활을 건다. 데이터 기반 다양한 컬라보 상품을 선보인다. 전통 금융사와 성역 없는 제휴를 통해 협력 진영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유통 진영에서는 배달의 민족, 쿠팡이 자사 간편결제 서비스를 분사하면서 테크핀 시장 진출을 알렸다. 로켓배송 이미지가 강한 쿠팡이 간편결제를 기반으로 향후 PG, 송금, 크로스보더 등 다양한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배달의 민족도 빅블러의 서막을 알렸다.

중장기로 후발주자인 이들 사업자는 올 하반기 마이데이터 산업이 본격화하면 상당한 경쟁력을 보유하게 된다. 이미 보유한 고객 정보 등을 활용해 전통 금융사와 비교할 수 없는 정보데이터 가공이 가능해진다.

◇향후 전망

일각에서는 금융 라이선스가 없는 만큼 이들 테크핀 기업이 공격적인 기업 인수합병(M&A)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업황이 좋지 않는 중소 카드사나 증권, 보험사 등을 인수합병하는 방식이다. 롯데카드 삼성카드 등이 시장에서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금융사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미 네이버페이 등 핀테크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금융시장까지 염두에 둔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며 “인터넷은행 진영에 참여하지 않은 만큼 종전 금융사 M&A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