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에 '알베스코'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케미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에 '알베스코' 공급

SK케미칼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진행하는 11개 국내 의료기관에 자사 기관지천식 예방적치료제 알베스코(성분명 시클레소니드)를 공급한다. SK케미칼 알베스코 공급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진행된다.

SK케미칼은 2014년부터 알베스코 국내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알베스코는 일본에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했던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사용됐다. 일본감염병학회는 알베스코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본격 진행 중이다.

국내서도 한국파스퇴르 연구소가 “시클레소니드는 안전성, 약효성, 관련 해외 사례, 국내 판매 여부 등에 대해 검토한 결과, 가장 타당성 있는 약물”이라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SK케미칼의 알베스코 임상 공급은 코로나19가 팬데믹 상황으로 확산됨에 따라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고 국가 차원 긴급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민관 협동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국내의료기관과 SK케미칼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임상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약물 재창출 방식 연구다. 약물 재창출은 기존에 허가됐거나 임상 중인 약물에서 다른 효능을 찾아내 사용하는 신약개발 기법이다.

알베스코 연구자 주도임상시험은 경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시클레소니드의 임상적 유효성을 평가하는 다기관 임상으로 2개 시험군과 1개 대조군을 구성해 11개 의료기관에서 141명 지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