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경]문화기술, 부처 협력이 성공 열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기술연구원 설립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를 시작한다. 문화기술은 문화상품 제작에 사용되는 기법이나 기술이다. 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전담 기관이 필요하다는 게 문체부의 판단이다.

[관망경]문화기술, 부처 협력이 성공 열쇠

연구에서는 문화기술 관련 국내외 시장 현황과 전망, 연구원 설립·운영 방안, 경제성, 기대 효과를 분석한다.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예타 신청서를 작성,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다. 이르면 2021년 설립 여부가 결정된다.

신청서에 담길 모든 항목이 다 중요하지만 반드시 포함돼야 할 사항이 있다. 바로 부처 간 협력 방안이다.

4차 산업혁명은 산업 간 경계가 희미해지고 기술 간 벽이 허물어지는 융·복합 시대다. 범부처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설립된 것도 이 때문이다. 혁신 기술의 경우 어느 한 부처에서만 발전시키기가 어렵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경찰청) 등이 관여되는 자율주행이 대표 사례다.

문화기술도 마찬가지다. 문화기술 개발과 확산은 문체부가 주도한다. 그러나 정보통신기술(ICT)과 다양한 법·제도, 예산 등 부처별 협력이 필요한 일 또한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기술연구원 설립 단계부터 부처별 협력을 염두에 둬야 하는 이유다.

문화기술연구원 설립은 후보 시절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이다. 올해 문체부 업무계획의 하나로,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진작부터 연구원 유치에 쏠린 관심이 뜨겁다. 성공적인 설립과 운영으로 문화기술과 문화 산업 발전에 일조하길 기대한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