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VR·AR 전문 인력 양성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 증강현실연구센터 모습
<KAIST 증강현실연구센터 모습>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증강현실연구센터(센터장 우운택)가 산업혁신인재 성장지원사업을 통해 '가상증강현실(VR·AR)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래 신산업 육성 및 주력 산업 분야 석·박사급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주관하고 KAIST와 서강대·서울대가 사업단을 구성했다. 각 대학의 특화 분야 인력 양성을 위해 정부가 66억5000만원을 지원하고, 참여 기관 및 기업의 예산을 더해 5년간 총 84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KAIST는 문화기술대학원(학과장 노준용)에 'AR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올해 가을학기부터 5년간 증강현실 실무 역량을 갖춘 융합인재 양성에 나선다.

오는 13일까지 신입생을 모집한다. 매년 10여 명 석·박사 과정 학생을 선발해 디지털 트윈, 환경인식·추적, 실감증강, 지능형 정보증강, 3차원 상호 작용 등 AR 소프트웨어(SW) 및 플랫폼 등을 교육한다.

선발 학생에게는 등록금과 학업 장려금을 지원하고 국내·외 관련 기업과의 공동 연구와 국제학회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산업 현장에서의 경험과 국제적 리더십을 고루 갖춘 AR 연구개발(R&D)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

프로젝트 수업에는 버넥트, 포스트미디어, 맥스트, 익스트리플, 에이에스티, 빅토리아 프로덕션 등 KAIST 산학협력 기업이 함께 참여한다. 학생들은 이 기업과 함께 현장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하는 수업을 필수로 이수해야 한다.

대전시도 이 사업과 연계해 지역 밀착형 인재 양성을 위해 향후 5년간 대응 자금을 지원한다. KAIST에 개방형 산학협력플랫폼 '산학협력실'을 신설한다.

KAIST는 국내 관련 기업이 VR·AR 분야를 선도하고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가상스튜디오, 가상 원격협업실, 가상 교실 등 다양한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고 산학협력을 통해 가상증강현실 인력 양성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KAIST CT-AR 프로그램' 신입생 모집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기술대학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