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삼성 실적, 마냥 기뻐할 수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삼성 실적, 마냥 기뻐할 수 없다

예상대로 반도체가 삼성전자를 살렸다. 삼성전자는 7일 올 1분기 연결기준으로 잠정 영업이익이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73% 늘어난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스마트폰과 가전 사업은 타격을 받았지만 반도체가 버텨 주면서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잠정 매출은 지난해 1분기보다 4.98% 늘어난 55조원이었다. 증권가에서는 1개월 전에 예측한 실적보다는 안 좋지만 최근 낮춰 잡은 전망치보다는 선방했다고 분석했다. 1개월 전까지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1분기 매출액 57조원, 영업이익 6조6000억원대를 각각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기대치에는 못 미쳤지만 1분기 삼성 실적은 돋보인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감안하면 다시 한 번 삼성의 저력을 확인시켜 줬다. 반도체가 역시 효자 노릇을 했다. 코로나 사태로 말미암은 재택 근무와 온라인 교육 등이 늘면서 서버 수요가 늘었고, 이는 반도체 수요 확대로 이어졌다. 3월 D램 반도체 가격은 전 달에 비해 2.08% 오른 2.94달러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 갔다. 환율 상승으로 인한 이득도 봤다.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멈춘 상황을 감안하면 1분기 삼성 실적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 반도체가 든든한 버팀목이었지만 이를 제외한다면 사실상 전 분기에 비해 초라한 성적이다. 반도체 편중은 오래전부터 누차 지적돼 온 과제다. 다행히 지금까지는 실적이 뒷받침되면서 한시름 놓았지만 두고두고 삼성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나아가 우리 경제 전체로도 좋은 시그널이 아니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수요 사이클은 월드컵 주기와 맞물린다고 분석한다. 대략 월드컵이 열리는 해에 수요가 피크를 찍고 내리막으로 돌아선다는 것이다. 예상대로라면 올해가 정점이다. 올해 이후는 예측하기가 어렵다. 반도체를 이를 차세대 산업을 찾아야 한다. 더 늦기 전에 반도체 쏠림 현상을 막을 수 있는 해법이 필요하다. 당장 2분기부터는 코로나19로 모든 업종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차세대 산업 육성이 공허한 메아리나 구호에 그친다면 대한민국 미래도 어둡다. 시간이 많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