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거점서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대여...국토부 '공유 모빌리티 시범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부 '라스트 마일' 편의성 제고
관련 황성화 방안 연구용역 발주
이르면 내년 전철역 등 5곳 실시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토교통부가 철도역, 지하철역 등 환승거점을 대상으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활성화에 나선다. 대중교통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거리인 '라스트 마일'의 이동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이르면 내년 환승거점 5곳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환승센터 중심의 공유 모빌리티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공유 모빌리티는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을 가리킨다. 최종 목적지까지 접근성이 기차, 버스, 지하철보다 상대적으로 우수하다. 쏘카, 그린카 등 차량 공유서비스는 이미 주요 역사 인근 주차장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반면에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는 급속히 보급되고 있으나 관련 부대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 특정 지역에 주차하는 게 아닌 '유동주차' 방식으로 체계적 관리도 되지 않고 있다.

공유 모빌리티가 이동 가능한 도로도 다르다. 전동킥보드는 도로교통법에 따라 차량으로 분류돼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없다. 이동경로를 단일화하려면 법·제도 정비가 필요하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공유 모빌리티 환승시설 설치기준(안)을 포함한 '환승센터 및 복합환승센터 설계·배치 기준 개정안'을 도출한다. 보행자 안전을 고려한 공유 모빌리티 이동경로까지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또 공유 모빌리티 관련 국내외 법·제도 현황을 검토하고 대중교통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공유 모빌리티 안정성, 편의성, 보완성 등도 검토한다. 이를 토대로 공유 모빌리티 종류별 적절한 제원과 성능도 요구사항도 제시한다.

시범사업을 추진할 적정 환승거점도 5개 내외로 선정한다. 환승센터, 철도역, 전철역 등을 대상으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접목에 따른 도입효과가 큰 곳을 찾는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초 끝나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르면 같은 해 시범사업에 착수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관계자는 “공유 모빌리티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며 “시범사업 대상지의 지방자치단체,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등과 협의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