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처럼 물건 집고 쌓는 로봇 팔…철도연, 피킹·적재 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러 가지 물건을 로봇 팔로 자유자재로 집어 가지런하게 적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주문 목록에 따라 해당 제품을 정확히 집어 정해진 공간에 담는 '피킹·적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피킹·적재 시스템은 소량 다품종 주문이 이뤄지는 편의점 물류, 마트 및 온라인쇼핑 등 당일 배송에 맞춤형으로 쓸 수 있는 물류기술이다.

기술 핵심은 제품 이미지와 깊이 정보를 딥러닝으로 정확하게 인식하는 기술, 인식 제품을 잡는 피킹기술, 피킹형태 및 적재 공간 정보를 반영해 담는 적재기술 등이다.

철도연의 산업용로봇 기반의 피킹·적재 시스템
<철도연의 산업용로봇 기반의 피킹·적재 시스템>

이 기술을 활용하면 다양한 제품을 정확하게 인식해서 집어낼 수 있다. 골라낸 제품은 마치 사람이 손으로 옮긴 듯 가지런히 담을 수 있다. 개발된 딥러닝 학습데이터 기술로 물류현장에서 취급하는 다양한 제품뿐 아니라 신제품이나 포장만 바꾼 기존 제품까지 빠른 등록이 가능하다.

최적 상태로 담는 적재기술은 피킹한 제품 형상 및 피킹 형태, 적재 박스 공간정보 등을 활용, 공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시간 계산해 제품을 담아낸다.

철도연은 이 기술을 작업자 옆에서 일을 도울 수 있는 협동로봇 기반으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사람 수준의 작업 고속화를 위해 산업용로봇으로 시스템을 개선 중이다. 피킹, 적재, 이동까지 물류 자동화도 구현할 계획이다.

나희승 원장은 “피킹·적재 시스템은 개별상품 배달 수요증가에 대응, 수작업 환경개선을 위한 자동화 기술”이라며 “로봇시스템 작업속도 고속화, 자동화 등 선제 기술개발로 물류 및 유통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