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심판원 "올해 목표 특허심판 품질 높이고 절차는 공정하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심판원(원장 박성준)은 올해 심리 충실성 강화로 품질을 높이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8일 밝혔다.

우선 충실한 증거조사를 토대로 심판품질을 높인다. 현재까지 심판은 서면 위주로 해 왔으나 앞으로 양 당사자가 있는 무효심판 등은 구술 심리를 원칙으로 한다.

구술심리에서 쟁점이 정리되지 못해 충실한 심리가 이뤄지지 않거나 여러 번 개최되는 문제도 개선했다.

심판관이 구술심리 전 쟁점을 미리 정리한 쟁점심문서를 송부, 양 당사자가 충분히 준비·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심판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도 강화한다. 구술심리와 달리 심판사건 설명회에서 당사자가 관련 내용 기록을 확인할 수 있도록 주요 내용을 기록하고, 양 당사자 확인 서명으로 추후 증빙 자료 활용이 가능토록 했다.

또 최초 정정심판이 아니어도 특허법원에 새로운 증거가 제출돼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신속심판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이밖에 6개월 이전이라도 권리자가 신청하면 취소신청사건을 착수해 취소여부를 조기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박성준 특허심판원장은 “특허권 안정성과 예측가능성은 혁신기업의 투자와 거래를 활성화시키는 가장 핵심기반”이라면서 “심판의 일관성을 높이고 구술심리 및 증거조사 등 법원의 심리절차에 준하도록 심리 충실성을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특허심판원 "올해 목표 특허심판 품질 높이고 절차는 공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