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세계 최초 상용화 이어 5G 일등 국가 '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장선도-기반조성-기술개발 나눠 추진
6500억원 투입해 융합서비스 발굴
스마트공장 200개-2000여곳에 인빌딩 기지국
드론-자율주행 등 핵심기술 확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이 8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열린<br />제3차 5G+ 전략위원회 에 참석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이 8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제3차 5G+ 전략위원회 에 참석했다.>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이어 5G 일등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청사진이 제시됐다.

올해 5G+전략산업을 본격 육성하고, 내년에는 5G+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제3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이하 전략위원회)'를 개최, 이같이 내용을 확정했다.

이날 전략위원회에서 참석한 민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을 위해 5G가 돌파구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5G+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예산 약 6500억원 투입하고 융합서비스 발굴을 위해 규제혁신,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신규사업 발굴과 상시적인 점검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5G+전략산업은 △시장선도 추진분야 △기반 조성 △기술개발 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시장선도를 위해 네트워크 장비·부품을 국산화하고 28㎓ 단말기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올해 5G 스마트 공장 200개를 구축,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반조성을 위해 5G·인공지능(AI) 응급의료 시스템 기반 조성을 위한 시범 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5G 드론 인프라 구축과 실증, 자율주행 핵심기술 확보, 도시별 특징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도 본격화한다.

지능형 CCTV와 커넥티드 로봇, 에지 컴퓨팅 관련 기술개발과 상용화, 실증도 확대한다.


통신사는 연내 5G 단독방식(SA) 상용화와 28㎓대역 망 구축을 통해,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의 5G 특성을 100% 구현한다.

지하철, 공항, 백화점, 중소형 건물 등 2000여개 시설에 5G 인빌딩 기지국을 설치, 실내 5G 커버리지를 확충한다.

단말 제조사는 소비자 선택권 확대를 위해 중저가 단말을 지속 출시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5G+전략 성과 창출·확산을 위해 5G 단말·서비스 개발, 실증과 보급·확산 등 신규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감염병 증상과 질환을 빠르게 진단·분석하는 '닥터앤서 2.0', 자율주행 데이터 수집·처리, 차량통신과 보안 등 완전자율주행 핵심기술 개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연내 기재부 예산심의 과정을 거쳐 확정한다.

전략위원회는 5G+ 전략의 지속적·체계적 추진을 위해 기존 과기정통부 위주 과제실행체계를 개편해, 각 부처 전문기관·민관기관이 참여하는 점검반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주재로 운영될 점검반은 과기정통부 책임 담당관과 각 부처 전문기관 담당자, 전문가, 민간 협단체 등으로 상반기 구성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5G를 세계 최초 상용화한 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국민이 변화를 체감하기에 아직 미흡한 점이 많다”며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 5G 일등국가로 도약하고 5G+ 전략이 성장동력이 되도록 범부처· 민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신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상반기 망 투자규모를 2조7000억원(잠정)에서 4조원으로 약 50% 확대하기로 했다. 영세사업자·소상공인에 4200억원 규모 지원도 약속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