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아이피, 암호화통신으로 자택근무 보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투스톤 SPN 재택근무 가상사설망 구성도. 투아이피 제공
<투스톤 SPN 재택근무 가상사설망 구성도. 투아이피 제공>

투아이피(대표 김태정)는 코로나19로 확산한 재택근무를 보호할 기술로 암호화 통신 솔루션을 제시했다.

투아이피는 암호화 통신 솔루션 '투스톤 SPN'을 제공한다. 애초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제어하고 센서에서 나오는 패킷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가상사설망(VPN) 솔루션으로 개발됐다. 자동 IP 필터링을 통해 해킹을 차단하고 엔드투엔드 보안 통신이 가능하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확산하면서 다양한 기업으로부터 데모 요청이 쇄도했다. 재택근무 시 고객 정보, 개인 정보를 다루는 기간계 시스템과 연동해야 하는 보안망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기존 VPN 솔루션은 고가이면서 재택근무 같은 일반 네트워크 환경에서 구축하기 쉽지 않다.

'투스톤 SPN'은 기존 VPN 단점을 보완했다. 일반 VPN보다 저렴하고 설치와 관리가 쉽다. 네트워크 환경에 관계없이 단말에 설치만 하면 가상사설망을 만들 수 있다. 단말에 연결하는 것만으로 자동 접근 통제 기능이 동작한다. 고객 정보를 취급하는 사업자가 암호화 통신을 간편하게 적용할 수 있다.

재택근무자 100명을 위한 보안망을 하루 만에 설치할 수 있다. 재택근무자가 특별히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네트워크 운영과 유지관리도 쉽다. 재택 네트워크는 회사 전용선을 설치한 것처럼 구성된다. 인가받은 재택근무자 외에는 재택에서 네트워크 접속할 수 없다.

다양한 인증 방식과 암호 알고리즘을 적용해 회사망에 안전하게 접근하도록 지원한다. 간단한 설정, 쉬운 확장성, 기존 VPN보다 빠른 속도와 안정성이 이점이다. 회사망에 접속하기 위한 IP 정보(주소·포트), 이용자 계정 정보만 입력하면 된다.

이를 통해 사설망 유지, 망 구성 변경 등에 관한 총소유비용(TCO)을 최소화한다. 고객 정보 수집단부터 회사 정보 저장단까지 모든 데이터 흐름을 관리한다. 통신사와 국가 장벽 없이 사설망을 구성한다. 고객 데이터를 해킹으로부터 보호하고 스마트 방화벽 기능, 네트워크 관리 모듈 등을 제공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형태로 제공돼 모든 산업에 적용할 수 있다.

김태정 투아이피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에 도입하기 위한 보안 솔루션 데모 요청이 이어지는 상황”이라면서 “그동안 네트워크 보안에 주목하지 않던 콜센터에서도 데모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업무 환경에서도 보안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아이피는 2014년 11월 설립된 기업이다. 2016년 6월 '투스톤 코어' 2.0 버전 개발을 마치고 같은 해 8월 20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투스톤 SPN'은 2018년 출시됐다. 주요 고객으로는 △싱가폴텔레콤 △다음소프트 △라이프시멘틱스 △엔에프 △네오정보통신 △이베이코리아 등이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