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첫날, 서버다운 최악은 면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곳곳서 접속지연·소통단절 나타나
불편 겪었지만 수업은 무사히 마쳐
5배 많은 학생 몰릴 16일 대란 우려
콘텐츠 저작권 문제는 숨통 트여

유은혜 부총리가 수원 고색고등학교 온라인 개학식에 참석해 학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가 수원 고색고등학교 온라인 개학식에 참석해 학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EBS 로그인 지연, 소통 단절 등 곳곳에서 크고 작은 혼란이 일어난 가운데 9일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이 시행됐다. 최악의 서버 다운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지금 상태로는 5배 많은 학생들이 몰리는 16일 추가 온라인 개학 시 접속대란이 우려된다.

9일 전국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등교가 아닌 온라인으로 일제히 개학했다.

학생들은 오전 8~9시 온라인 학급방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출석을 확인하고 EBS 온라인 클래스 동영상 강의와 실시간 양방향 수업으로 원격수업에 참여했다. 동시접속자가 몰린 탓에 9시부터 10시 15분까지 로그인이 지연되는 등 불편을 겪었지만 첫 온라인 정규수업은 무사히 치러졌다. KT,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는 트래픽 변동에 실시간 대응하며 온라인 개학을 지원했다.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과제도 명확히 드러났다. 교사의 정보기술(IT) 친숙도와 정성에 따라 학생이 받는 교육 격차가 큰 것은 당장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다. 어떤 학교는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영어 수업을 실시간 영상회의와 EBS 동영상 강의를 적절하게 섞어 수업하지만 일부 학교는 인터넷강의(인강)를 올리는 것이 전부였다. 학생 학습태도를 관리하기는커녕 질문조차 받지 않았다. 다른 학교와 적나라하게 비교돼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당장 1주일 후인 16일에는 초4~6학년과 나머지 중고생 400만명이 한꺼번에 온라인 개학한다.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대규모 혼란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교육계와 업계는 16일 대란을 막기 위한 준비에 분주하다.

EBS는 이날 병목을 일으킨 스토리지장비를 제거하고 추가 통신 용량 확대에 나섰다. 서버와 네트워크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인강조차 불가능할 수 있다. EBS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는 300만씩 600만의 동시접속을 수용한다고 했지만 중3, 고3 86만명 학생 접속에도 접속 지연이 일어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온라인 개학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의 조속한 개선을 촉구했다. EBS 온라인 클래스, e학습터 서버 증설 등을 요구했다. 교총은 “이들 플랫폼에 교사들이 올린 자료가 통째로 유실되거나 영상이 끊기고 로그인 자체가 되지 않는 등 수업 진행이 불안정하다”면서 “실시간 양방향 수업을 위해서는 학내망 무선랜 확충 등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원격교육 콘텐츠 저작권 이슈는 저작권 협단체 협조로 실마리가 풀렸다.

저작권법은 교육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저작물 일부분을 복제·배포·공연·방송·전송할 수 있도록 규정했지만 그 범위는 '최소한도'로 한정했다. 그나마 고등학교 이하는 관련 가이드가 없어 일선 학교와 교사는 저작권 침해 우려가 컸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출판, 영상, 음악 등 주요 분야 저작권 협·단체와 합의했다. 협·단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원격교육 시에는 저작권을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저작권자에 경제적 피해를 주는 경우가 아니라면' 저작물을 사용하도록 했다. 교사들은 교과서 PDF 전체나 사진 등 기타 저작물도 원격수업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협·단체의 대승적 결정으로 교사의 심리적 부담은 덜어졌다.

교육부와 문체부는 적용 대상을 넓히기 위해 추가 협의를 하고 있으며, 각 교육청과 학교에 '수업목적 저작물 이용 가이드'를 배포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수원 수색고에서 열린 온라인 개학 축사에서 “처음 가는 길인 만큼 중간 중간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다”면서 “온라인 개학 과정에서의 여러 문제점, 드러나는 불편함, 어려움은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