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지자체 발행 상품권 거래 막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고나라, 지자체 발행 상품권 거래 막는다

중고 물품 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온누리 상품권 포함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한 상품권 거래 금지 카페 운영 정책을 일시적으로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가 추진하는 결제 활성화 대책 동참이 목적이다.

중고나라 카페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지역 상품권, 선불카드 거래글에 대한 전담 모니터링팀을 구성하고 특별 단속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상품권 거래 제한 정책은 이날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지속된다. 중고나라에서 상품권 매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상품권 전문 협력사도 정책에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중고나라는 플랫폼 내에서 법적 문제가 있는 일부 제품에 대한 거래만을 단속해왔다. 다만 현 상황이 국가적 위기 상황이라는 측면에서 한시적인 운영 정책을 실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는 “정부와 각 지자체가 지역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낸 방안에 동참하기 위해 이번 운영 정책을 결정했다”며 “이번 정책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