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신임 사장에 김진숙 전 행복청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도로공사, 신임 사장에 김진숙 전 행복청장

한국도로공사는 10일 제18대 사장으로 김진숙 사장이 취임했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설립 51년 만에 여성 사장을 처음 맞이하게 됐다

김진숙 사장은 1988년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한 후 국토해양부 기술안전정책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등을 역임했다.

국토교통부 재직 시 도로·안전·기술·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 경험을 쌓았다. 한국도로공사의 첨단 스마트 고속도로망 구축과 미래 혁신성장에도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도로공사 사장 임기는 3년이다. 경영실적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김진숙 사장은 이날 임명장을 받고 중부고속도로 이천휴게소(하남방향)로 이동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운영업체와 입점업체 직원을 만나 고충을 듣고 격려했다. 이후 경북 김천 본사로 이동해 업무를 시작했다.

김진숙 사장은 취임식을 생략했다. 대신 내부 업무망을 통해 올린 취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고 국민에게 빠르고 안전한 교통서비스 제공하자고 주문했다.

그는 노후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개선하고, 졸음·화물차 등 교통사고 사망원인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성장동력을 위해 스마트 연구개발(R&D) 부문 투자를 확대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합리적 통행료 체계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숙 사장은 “취임초기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하고, 고속도로 시설에 대한 방역체계를 재점검하며, 휴게소 입점업체 등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와 내수경제 활성화, 지역경제 살리기 등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