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사퇴, 동대문을 '장경태vs이혜훈' 구도…단일화 효과 나올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울 동대문을 민병두 후보(왼쪽)가 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민주당 장경태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울 동대문을 민병두 후보(왼쪽)가 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민주당 장경태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등은 의미 없다. 불확실성에 몸을 던질수는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하고 문재인 정부 성공하는데 기여하는 게 올바른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서울 동대문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출신 민병두 의원이 10일 후보직을 사퇴했다. 민 후보는 장경태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겠다며 단일화를 선언했다.

민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3주간의 선거운동을 통해 부당한 공천을 충분히 호소했고 저의 명예도 주민들 속에서 회복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장경태 후보 지지선언을 한다. 꼭 승리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민 후보는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사퇴를) 권유한 바 있고 이해찬 대표도 다른 분을 통해 간곡하게 의사를 전해온 바 있지만, 기본적으로 저 자신의 결단”이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혁신디자이너로서 제 삶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 후보는 민주당에서 '미투 의혹'으로 공천을 받지 못하자 탈당해 무소속인 주민추천후보로 출마했다. 그는 무소속 출마 선언 당시 1등을 하지 못하면 민주당 청년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 후보가 사전투표일 시작 당일에 맞춰 사퇴하면서 동대문을은 장경태 후보와 이혜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양자 대결 구도로 선거를 치르게 됐다. 동대문을은 3자 구도에서 여론조사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이는 등 '초박빙' 구도를 보여왔다. 단일화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회견 자리에 함께한 장 후보는 “민주당의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역사적 결단을 해주신 민병두 의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동대문구와 대한민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도 “민병두 의원의 결단으로 우리 당의 공천을 신청한 당 소속 모든 의원이 당의 결정을 따르게 됐다”며 “국민께 민주당 의원 모두의 단결된 모습을 잘 평가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이혜훈 국회의원 후보가 3일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일대에서 유세차량을 타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이혜훈 국회의원 후보가 3일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일대에서 유세차량을 타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날 이혜훈 후보는 민 후보 사퇴에 대해 곧바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역 3선 의원인 민 후보를 주저앉히지 않고는 이혜훈을 이길 수 없다는 민주당의 불안과 초조가 드러난 것”이라며 민주당 차원의 압박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막강한 힘을 가진 집권여당이 주민의 지지를 받고 있던 무소속 후보에게 어떤 겁박과 회유를 했을지 뻔하지 않냐”고 말했다.

동대문을은 가장 최근 조사인 CBS·국민일보가 조원씨엔아이에 의뢰해 4~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장경태 39.3%, 이혜훈 33.5%, 민병두 13.2%를 기록한 바 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