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세계 코로나19 확산 막는 'K-워크스루' 기술 해외진출 지원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 세계 코로나19 확산 막는 'K-워크스루' 기술 해외진출 지원 논의

특허청이 세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한국형 워크스루(K-워크스루) 기술의 해외진출 지원에 나선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최근 코로나19의 신속하고 안전한 진단방법으로 각광받고 있는 K-워크스루 장비 개발 발명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워크스루 발명자들과 개별적으로 진행한 지식재산권 보호 및 해외 진출 결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허청은 워크스루 기술이 코로나19 대응 현장에서 선보인 이래 관계부처와 협력해 신속한 국내·외 특허출원, 양산체계 구축, 해외 진출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형 워크스루 기술이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국내 특허출원을 지원해 완료했고, 해외 출원을 위한 권리화 컨설팅도 지원하고 있다.

또 발명자들이 워크스루 장비 생산가능 기업 연결, 수출 품질 인증 및 해외 수출 지원을 요청함에 따라 산업부,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생산기업 발굴, '브랜드 K' 인증,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발명자들은 간담회를 통해 특허권을 획득하더라도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해당 기술의 독점보다 개도국 기술지원 등 공공 이익을 위해 널리 활용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이에 따라 특허청과 발명자들은 워크스루 기술 관련 지재권의 공적 활용과 개선·발전에 상호 협력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K-워크스루' 브랜드화를 제안해 발명자들의 합의도 이끌어냈다. 앞으로 해외로 진출하는 워크스루 장비에 'K-워크스루' 브랜드를 달게 되면 한국 장비의 우수성을 더욱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우리의 창의적인 워크스루 기술을 시작으로 감염병 진단·치료 분야에서도 기업들이 우수 특허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