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칩, 정부 '에지용 AI 프로세서' 연구 주관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스트칩, 정부 '에지용 AI 프로세서' 연구 주관기업 선정

앤씨앤은 자회사 넥스트칩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차세대 지능형반도체기술개발사업 '엣지 인공지능(AI) 프로세서 플랫폼 기술' 과제 총괄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넥스트칩은 5년간 417억원 규모 연구개발 사업을 주도하게 된다. 회사는 이 과제에서 클라우드와 엣지 디바이스 간 협력 추론으로 다양한 기기에 AI 프로세서를 빠르게 접목하는 방법을 연구한다.

개방형 AI 시스템온칩(SoC) 플랫폼, 인간의 뇌를 모사한 스파이크뉴럴네트워크(SNN), 동적 가변정밀도, 데이터 재사용 극대화 등의 특화 뉴럴프로세싱유닛(NPU) 개발 과제 등 총 4개의 세부 과제로 구성돼 있다.

넥스트칩은 이 과제에서 총괄주관기관 겸 1세부 컨소시엄의 주관기관 역할을 맡아 과제를 이끌게 된다. 세미파이브, 한국전기연구원(KETI), 아크릴, 리트빅, 충북대 등의 참여기관들과 함께 AI+사물인터넷(AIoT)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1세부 특화 솔루션을 검증하게 된다.

총괄책임자인 넥스트칩의 정회인 전무는 “넥스트칩이 한국 지능형반도체 경쟁력 향상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라며 “다목적 인공지능 SoC로 기존 자동차 전장 카메라 기반 영역 외에도 지능형 보안카메라, 블랙박스 시장 등을 공략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