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사태 관련 금융위 압수수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검찰, 라임 사태 관련 금융위 압수수색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던 검찰이 금융위원회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 자산운용과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번 금융위 압수수색에 대해 구체적인 목적을 밝히진 않았다. 다만 금융위가 금융 감독 업무를 총괄하는 정부 부처라는 점에서 라임자산운용 펀드 운용·판매에 대한 관리감독 관련 자료를 가져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 중에는 이번 사태에 연루된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 관련 자료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당국의 검사 정보를 빼내 친구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전달하고, 그 대가로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검찰은 김 전 행정관 혐의를 입증하는 증거 확보를 위해 앞서 두 차례에 걸쳐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2월 19일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대대적으로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이어 같은 달 27일에는 라임 펀드 판매사인 대신증권, KB증권, 우리은행도 압수수색해 펀드 판매와 관련한 증거 수집에도 나섰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