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상저하고' 실적 바뀐다…1분기 영업익 1000억 넘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매출 2조109억원·영업익 1380억원
5G 기판·카메라 모듈 등 판매 호조
계절적 비수기·코로나19 악재 극복

LG이노텍이 지난 1분기 1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그동안 '상저하고'를 보였던 LG이노텍 연간 실적 패턴이 올해부터 달라질 지 주목된다.

LG이노텍은 1분기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매출 2조109억원, 영업이익 138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6.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32.2%, 영업이익은 34.1%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커졌으나, 5G용 반도체 기판과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등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차별화 제품의 판매가 늘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LG이노텍 2020년 1분기 실적(단위: 억원)>

스마트폰용 카메라를 만드는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한 매출 1조3343억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멀티플 카메라 모듈과 3D 센싱 모듈 등 고성능〃고품질 부품 판매가 늘어난 결과다.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 우려에도 체계적 생산 관리로 수요 증가에 안정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다.

기판소재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3%, 전분기 대비 1% 증가한 289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5G 통신칩에 사용되는 반도체 기판과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기기에 적용되는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등의 판매가 증가하며 안정적 실적을 기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장부품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283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는 6% 감소했다. 배터리 매니지먼트 시스템(BMS) 등 전기차용 파워모듈과 플렉시블 면광원모듈 '넥슬라이드' 등 차량용 고품질 조명모듈의 판매가 늘었다.

LG이노텍은 상반기 실적이 부진하고 하반기 급등하는 패턴을 보였다. 핵심 고객사인 애플이 매년 가을 신형 아이폰을 출시하면서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 실적도 이에 등락을 보였다. 그러나 올해는 애플이 1분기 보급형 모델(아이폰SE)을 출시하고 신형 아이패드에 3D 센싱 모듈을 추가하면서 기존과 달리 1분기 실적이 양호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기판소재 사업의 성장이 눈에 띈다. 디스플레이 패널이나 반도체 패키지를 만들 때 사용되는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포토마스크, 패키지 서브스트레이트 등을 만드는 기판소재사업은 수익성 높다. 기판소재사업부문의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1조1126억원, 영업이익 1580억원이었다. 영업이익률이 15% 육박하는 사업으로 LG이노텍을 떠받치는 주축이 되고 있다. 카메라 모듈, 기판 사업의 지속 성장 여부가 주목된다.

LG이노텍의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와 포토마스크는 세계 1위다.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는 디스플레이 패널에 전기 신호를 전달하는 얇은 테이프 형태의 부품이다. 포토마스크는 빛을 투과시켜 박막트랜지스터(TFT) 유리 기판에 회로를 그릴 때 사용된다. 두 부품 모두 기술 난도가 매우 높아 개발 자체가 쉽지 않다.

LG이노텍 연구원이 포토마스크를 검사하고 있는 모습
<LG이노텍 연구원이 포토마스크를 검사하고 있는 모습>
LG이노텍, '상저하고' 실적 바뀐다…1분기 영업익 1000억 넘겨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