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로 UAE 사막에서 벼 재배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AE에서 재배한 벼.
<UAE에서 재배한 벼.>

우리 기술로 사막 한 가운데서 벼 재배에 성공했다.

농촌진흥청은 아랍에미리트(UAE) 사막지역 샤르자에서 시험재배한 벼의 수확을 1주 앞뒀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시험재배는 2018년 한-UAE 정상회담간 논의된 농업기술협력사업의 하나다. 농지면적 1890㎡에서 763㎏ 벼 수확이 예상된다.

지난해 11월 25일 파종해 다음달 5일경 수확할 예정이다. 300평 규모에소 763㎏ 수확이 예상된다. 이는 동일품종을 국내에서 재배했을 때보다 40% 정도 증가한 수준이다., 벼 재배에 적합한 풍부한 일사량, 생육단계에 적합한 양분투입과 물관리 등이 주요한 증수요인으로 분석됐다.

김경규 농진청장은 “이번 결과는 농진청이 개발한 건조지역용 벼 '아세미' 품종의 재배 가능성 확인과 사막 환경에서 파종부터 수확까지 재배 전 과정을 실증하고 체계화한 점, 벼 재배 가능지역을 건조지역에서 사막지대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장접근이 제한된 상황에서 농진청은 UAE에 기상, 물 관리, 생육 상황 등을 영상으로 확인하고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원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UAE 사막의 모래바람.
<UAE 사막의 모래바람.>

다만 쌀 생산액(약 565만원)이 바닷물 제염처리에 사용한 물의 비용(담수, 약 2,000만 원/ha)에 미치지 못해 경제성 확보가 과제로 남았다.

해결방안으로는 염기성 농도가 높은 지하수를 사용하는 방안, 담수재배에 비해 물 사용량을 70%까지 줄일 수 있는 고랑재배와 포기별 점적관수 방식을 함께 적용하는 방안, 파종시기를 8월 말로 당기고, 벼를 수확한 후 밭작물과 이어짓기하는 방안 등을 검토중이다.

농진청은 UAE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UAE 기후변화환경부와 협의해 1차 시험재배 결과를 바탕으로 2차 시험재배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다음달 초 최종 벼를 수확해 생산량을 확정하고, 쌀 단백질 함량과 완전미 비율 등 쌀의 품질도 함께 분석할 예정이다.

논의 평탄작업, 물대는 방법, 수질 관리 등 재배 과정에서 제기된 과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농어촌공사의 전문가와 협력도 추진한다. 특히 물의 높은 산성도를 낮추고 염분을 제거하는 기술적용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한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김 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우리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막에서 벼 재배 가능성을 확인했고, 향후 지속적인 후속시험을 통해 벼재배의 지속가능성이 확보될 경우 양국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