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해수 담수화·조명 기능 갖춘 물병' 국제디자인 어워드 본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해 만든 생활 담수화와 조명 제품 '아쿠아시스'가 올해 3월 열린 독일 iF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 본상을 받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해 만든 생활 담수화와 조명 제품 아쿠아시스(Aquasis).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해 만든 생활 담수화와 조명 제품 아쿠아시스(Aquasis).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차중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와 김영식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이 함께 개발한 이 제품은 해수 전지 기술과 디자인 작업이 결합한 성과물이다. 연구진은 바다에 인접해 있지만, 만성적인 식수와 전력 부족으로 평범한 일상을 누리지 못하는 제3세계 국가 아이들을 위해 제품을 디자인했다.

해수 전지의 담수화 기능에 주목한 아쿠아시스는 투명 유리로 된 물병처럼 보이지만,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충전하는 해수 전지는 충전 과정에서 바닷물을 담수화할 수 있다.

연구진은 조명 상단에 있는 태양광 패널로 해수 전지를 충전해 조명을 위한 전기를 담고, 동시에 마실 수 있는 물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아침에 일어나 바닷물을 담아두면 오전에는 정수기로, 오후에는 생수통으로, 밤에는 조명등으로 기능한다.

어린이들의 수인성 질병을 예방할 뿐 아니라 아이들이 야간에 책을 보거나 놀이를 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아쿠아시스를 상용화해 실제 제품으로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하고 있다.

김차중 교수는 “아쿠아시스는 기술의 사회적 기여에 초점을 맞춰, 제3세계 아이들이 겪는 문제에 대한 고찰과 고민을 바탕으로 연구와 협업을 진행한 결과물”이라면서 “디자인을 통해 UNIST가 보유한 기술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상용제품으로 만들어낸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고 3일 설명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