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시혁 책임경영 체제, 넥슨 이끌던 박지원 대표도 합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방시혁 빅히트 의장,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 박지원 빅히트 HQ CEO
<(왼쪽부터) 방시혁 빅히트 의장,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 박지원 빅히트 HQ CEO>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빅히트는 빅히트 이사회 의장과 단독 대표이사로 방시혁 대표를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윤석준 글로벌 CEO(CEO, Global & Business)와 박지원 HQ CEO(CEO, HQ&Management)를 선임했다.

방시혁 의장은 앞으로 빅히트를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한다. 핵심 사업과 중요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의사 결정을 앞장서 이끈다. 프로듀서로서 빅히트 멀티 레이블 음악 제작과 크리에이티브 부분을 책임지고 리드한다.

빅히트 사업부문을 이끌어 온 윤석준 글로벌 CEO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과 확대를 책임진다. 공연과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 기존 업무 영역을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규모로 확장시키면서 빅히트의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빅히트는 최근 미국 서부에 빅히트 아메리카를 설립했다. 윤 글로벌 CEO는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현지의 톱 클래스 기업과 파트너십 및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나가게 된다.

최고 경영진 개편과 함께 신임 박지원 HQ CEO가 부임한다. 박지원 HQ CEO는 국내 조직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한 체계적 경영을 책임진다. 내실을 강화하고 조직을 혁신하게 된다.

박 HQ CEO는 넥슨에서 오랜 기간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해 온 인물이다. 그간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빅히트의 기업 고도화와 조직 안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빅히트 관계자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그동안 추구해 온 '엔터테인먼트 산업 혁신'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마쳤다”면서 “새로운 리더십 아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 구조를 바탕으로, 빅히트의 성공 공식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해 나감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