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한국형 원격교육 발전 방안' 내달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 외연 넓혀 통합 플랫폼 구축
학내 무선망·콘텐츠 질 향상 등
각 부처 지원책·산업계 목소리 반영
에듀테크 바우처·평생교육 등 논의

지난 8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자문단 3차회의에서 유은혜 부총리가 함께 미래교육을 그려보자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지난 8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자문단 3차회의에서 유은혜 부총리가 함께 미래교육을 그려보자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미래 교육을 위한 한국형 원격교육 발전 방안 마련에 범부처가 힘을 모은다. 교육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가 범부처 협의체를 구성해 통합플랫폼 구축, 에듀테크 활성화 등을 종합한 한국형 원격교육 발전 방안을 다음 달 내놓는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원격수업 지원을 넘어 미래 교육으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한다.

12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는 협의체를 꾸리고 원격교육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실무회의를 최근 두 차례 가졌다. <전자신문 4월 13일자 1면 참조>

코로나19에 따른 원격교육 활성화 정책 기획 초기 단계에는 교육부 중심으로 과기정통부, 중기부, 산업부 등이 참여할 예정이었지만 한국형 원격교육이 세계적 관심을 받으면서 외연이 확대됐다.

최근에는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에듀테크 태스크포스(TF)까지 꾸려졌다. 4차위는 범부처 협의체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지만 지난주 내부에 에듀테크TF를 구성했다. 관계 부처에 에듀테크 정책을 권고·자문한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사업에 비대면 교육을 포함하면서 원격교육 발전 방안에 더욱 힘이 실렸다.

교육부는 지난달 원격교육 발전 방안을 위해 에듀테크 기업, 학계, 교사 등 민·관으로 구성된 한국형 원격교육 발전 정책자문단 첫 회의를 열었다. 고교학점제 등으로 교육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원격교육은 미래 교육을 위한 핵심 수단이다. 민간의 목소리를 듣고 공교육 시장에 민간 에듀테크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교육부는 이를 확대, 범부처 역량을 모아 교육 혁신에 도전한다. 범부처 협의체에서는 K-에듀테크 통합 플랫폼, 학교별 에듀테크 구매 자율권(바우처), 원격수업을 활용한 평생교육 체계 구축 등이 논의된다.

교육 전반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범부처 협력이 필요하다. △교육부(원격교육 전반) △과기정통부(학내 무선망 등 기술 부문) △산업부(에듀테크 산업) △중기부(에듀테크 스타트업) △방통위(디지털 역량) △고용부(평생 교육) △문체부(콘텐츠)가 각자 지원 방향을 내놓고 공유한다. 범부처 협의체가 이르면 다음 주에 각 부처 관련 기업 의견을 청취, 산업계 목소리도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원격교육에는 학내 무선망 및 콘텐츠 질 향상 등 다양한 사안이 있고, 산업과도 이어져 교육부 단독으로 끌고 갈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면서 “다양한 부처와 섹터별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듀테크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렇게 많은 부처에서 에듀테크에 관심을 보인 적이 없었다”면서 “정부가 적극 지원하는 만큼 수출 등 에듀테크 산업이 급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