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GU, 한국 매장 '영업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GU
<일본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GU>

일본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지유(GU)가 한국에서 철수한다. 국내 시장에 진출한 지 2년 만이다.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은 유니클로에 이어 지유도 국내 연착륙을 기대했지만 일본 불매운동 여파와 코로나19 타격까지 겹치면서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21일 유니클로 한국법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오는 8월 지유의 국내 오프라인 매장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잠실 롯데월드몰점과 롯데몰 수지점, 타임스퀘어점 등 국내서 운영 중인 지유 3개점은 준비 기간을 거쳐 8월을 전후해 문을 닫는다.

지유 온라인스토어는 7월 말까지 운영하며, 이후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를 통해 일부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과 비즈니스 구조 변화의 필요성 등 다양한 요인을 반영해, 오는 8월 전후로 한국 내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중단한다”고 말했다.

유니클로와 같은 SPA브랜드인 지유(GU)는 일본 현지에서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성장한 브랜드다. 제 2의 유니클로를 꿈꾸며 2018년 9월 한국 시장에 진출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내내 이어진 일본산 불매운동 여파에 직격탄을 맞으며 결국 철수를 결정했다.

한국 유니클로와 지유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2019년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8월) 매출은 1조3780억원으로 전년대비 0.35%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14.93% 감소한 1994억원을 기록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