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23명…국내발생 19명·해외유입 4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8일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 환자 수가 이틀째 20명대를 유지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오전 0시 현재 전일 0시 대비 확진환자 2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지역발생이 19명,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이다. 지역발생 환자는 경기 13명, 서울 4명, 대구 1명, 경남 1명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 중 3명은 국내 입국 과정에 검역소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명은 대전에서 확인됐다.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만1165명이다. 이 중 해외유입된 사례는 1204명으로 집계됐으며 내국인 비율이 88.4%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32명 추가돼 총 1만194명으로 늘었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 수는 705명이며 완치율은 91.3%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266명으로 전날 대비 2명이 늘었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누적 81민4420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시행돼 2만1569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