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데이터센터 유치전에 지자체 '들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데이터센터 분포(자료: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국내 데이터센터 분포(자료: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지난해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를 위한 지자체 경쟁이 치열했다. 지자체와 민간사업자 포함 118곳이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다. 접전 끝에 네이버 데이터센터는 세종시 품에 안겼다. 세종시는 입지가 좋은 대학부지를 제공하는 등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에 심혈을 기울였다.

최근 국내외 주요 기업이 데이터센터 설립을 추진하면서 지자체 데이터센터 유치 움직임이 뜨겁다. 데이터센터가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지자체 이미지를 높이고 신규 일자리 창출 등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기존 데이터센터는 대부분 서울과 경기 지역 중심으로 운영됐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센터 10개 중 7개가량이 서울(42.2%)과 경기(27.8%) 지역에 몰렸다.

그러나 최근 서울과 경기 인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가격 부담이 높아지면서 지역으로 눈길을 돌리는 사업자가 늘었다. 네트워크와 인프라 확산으로 지역에서도 안정적 데이터센터 운영이 가능하다는 인식도 확산했다.

지자체별로 데이터센터를 주력 산업으로 정하고 산업단지 육성을 준비 중이다.

강원도는 춘천시가 중심이 돼 데이터센터 산업단지를 기획한다. 춘천은 소양강 심층수를 냉수로 공급해 데이터센터 친환경 공법을 지원한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춘천은 이미 네이버, 삼성SDS 등 주요 기업 데이터센터를 유치했다.

군산시는 새만금개발청을 주축으로 '새만금 데이터센터 산업 클러스터 구축 전략' 수립에 돌입했다. 새만금 지역은 대규모 태양광단지와 연계한 데이터센터 구축 전략을 제공한다. 데이터센터 핵심인 전력 안정적 수급과 친환경 요소를 강조한다.

세종시도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를 기점으로 인근 지역 데이터센터 산업단지 구축을 계획한다. 세종시는 서울 등 경기지역과 가까운 지리적 위치, 세종시 주변 정부청사 고객 입주 가능성 등 여러 이점을 보유했다.

부산시는 이미 강서구 미음산업단지에 LG CNS, 마이크로소프트 등 국내외 주요 기업 데이터센터 유치를 진행했다. 부산은 해외에서 데이터를 들여오기 위해 필요한 'IX(Internet Exchange)노드'를 보유했다는 점이 강점이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관계자는 “주요 지자체에서 데이터센터 산업 전망이나 유치 관련 문의가 계속된다”면서 “해외 주요 기업이 국내 데이터센터 유치에 관심을 가지면서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지자체별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