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HCN 매각 예비입찰···SK텔레콤·LG유플러스·KT스카이라이프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SK텔레콤·LG유플러스·KT스카이라이프 참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에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올해 유료방송 인수전 신호탄으로, 유료방송 시장 구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이 26일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 공모를 마감한 결과, SK텔레콤·LG유플러스·KT스카이라이프가 응찰했다.

현대HCN을 공개 매물로 내놓은 현대백화점그룹은 흥행몰이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HCN 매각이 순조롭게 이뤄지기 위한 관건은 가격이다. 3사가 예비입찰 단계에서 가격을 제시할 의무는 없지만, 3사는 인수가격을 제시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최대 7000억원대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시장에선 3000억원~4000억원 가량을 적정가격으로 추산하고 있다.

3사간 수싸움이 가열될 전망이다. 현대HCN은 서울 서초구·동작구, 대구·경북 등 주요 지역 가입자 132만명을 바탕으로 전체 유료방송시장 점유율 3.95%를 차지했다.

현대HCN 인수에 따라 유료방송 시장 순위 역전이 가능하거나, 혹은 격차를 좁힐 수 있는 규모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 유료방송 시장점유율은 31.52%,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이 24.91%, SK브로드밴드는 24.17%다.

3사는 현대HCN 인수를 고려하지 않더라도, 입찰 가격을 높이는 견제 카드로도 활용가능하다는 점에서 입찰에 응했다는 분석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예비 입찰 단계에서는 인수의향서를 바탕으로 예비 실사 기회를 제공한다. 이후 7월 본입찰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본실사 기회를 제공하고, 가격 협상을 거쳐 매각을 최종 확정하는 일정이 유력하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예비입찰 결과에 대해 “비밀유지협약(NDA) 등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현대HCN은 매각을 위해 방송·통신사업 부문을 신설법인 '현대HCN'으로 분사한다. 방송·통신사업 부문을 제외한 사업부는 존속법인 현대퓨처넷으로 남는다. 현대HCN은 다음달 26일 물적분할 의결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