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나이스' 개통 1년 연기...미래교육·기술 담아 새판 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원격수업·한국판 뉴딜로 판 바뀌어
2000억 넘는 대형 IT사업 연계 필수
발주 지연되고 기존 계획까지 수정
행정부담도 없어져 2023년 개통 가닥

정부가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을 당초 계획보다 1년 연기하며 사업을 준비하던 관련 업계가 무기한 사업 발주를 기다리게 됐다. 27일 서울 시내의 한 중소 정보기술(IT)기업에서 관계자들이 시스템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br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정부가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을 당초 계획보다 1년 연기하며 사업을 준비하던 관련 업계가 무기한 사업 발주를 기다리게 됐다. 27일 서울 시내의 한 중소 정보기술(IT)기업에서 관계자들이 시스템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원격수업 모습 <전자신문DB>
<원격수업 모습 <전자신문DB>>

정부가 원격수업과 한국판 디지털 뉴딜을 계기로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 그림을 새로 그린다. 대기업참여제한 예외 신청 등으로 이미 발주가 늦춰진 데다 기존 계획까지 수정하면서 2022년 개통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정부는 애초 계획보다 1년 연기해서 2023년에 개통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27일 교육부 관계자는 “미래 교육 지원과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등을 반영, 나이스 계획을 다시 짤 계획”이라면서 “충분한 개발 기간이 필요한 만큼 1년 개통 연기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4세대 나이스 사업은 2022년 초 시스템 개통 목표였으나 각종 심의 단계에서 불협화음이 일어 발주가 지연된 상태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4세대 나이스 정보화전략계획(ISP)을 마련해 올해 초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월에는 발주할 예정이었다.

코로나19로 정보화 사업에 대한 타 부처와의 협의가 늦어진 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세 차례나 대기업 참여제한 예외사업 심의를 신청하면서 또다시 지연됐다.

교육부는 지난달 세 번째 예외 인정 요청이 반려되자 이번 달에 발주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올해 850억원 규모의 시스템 개발 사업을 하고 시스템에 맞는 하드웨어(HW)를 내년에 발주해 2022년 개통 시점을 맞추려 했다.

그러나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등장으로 상황은 또 바뀌었다. 코로나19 대응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하면서 미래 교육 체계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데다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까지 연계해야 할 상황이 됐다.

4세대 나이스 사업은 2000억원이 넘는 대형 정보기술(IT) 사업이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에서도 핵심 위치를 차지할 수밖에 없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교육부는 기존 계획을 확장하고 미래 교육과 미래 기술에 더욱 근접한 형태로 새 그림을 짜기 시작했다.


나이스는 성적처리, 출결 등 교육행정·교무·학사 업무에 관한 업무를 처리하는 전산 시스템이어서 학기가 진행되고 있으면 개통은 어렵다. 교육행정 특성상 새 학년이 시작할 때 개통해야 한다. 교육부는 1년 개통 연기가 타당하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2023년 개통을 감안하면 내년 초까지 사업을 발주해도 무리가 없다.

더욱이 2022년 예정의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 시점도 2025년으로 늦춰진 만큼 4세대 나이스 개통을 연기해도 부담이 없다. 2023년에 개통해 안정화하고 2024년부터 본격 운영하면 고교학점제 도입에 맞출 수 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발주에 여유가 생긴 만큼 대기업 참여제한 예외 사업 재추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사업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보여 새 계획에 따른 예외 인정 재추진 가능성이 점쳐진다. 소프트웨어진흥법에 따라 공공 IT 사업인 나이스 구축은 대기업 참여가 제한되지만 교육부는 사업의 복잡성과 첨단 기술 활용 등을 이유로 예외 인정을 요청해 왔다. 세 차례 신청해 모두 반려됐지만 신청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4세대 나이스는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원격수업으로 교육행정 전 영역에 걸쳐 클라우드 적용 요구가 높아졌다. 민간 에듀테크 서비스를 연계한 수업 지원도 필요하다. 첨단 과학실, 정보실 등도 클라우드로 관리 운영될 예정이다. 4세대부터는 유치원도 지원키로 해 규모가 커졌다.

2025년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학생 선택권을 높이기 위해 소인수 과목도 대거 운영해야 한다. 온라인 공동 교육 과정이나 원격수업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어 4세대 나이스는 이에 대한 지원 기능도 갖춰야 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 학기나 몇 개월 단위로 새로운 행정 시스템을 연기할 수는 없다”면서 “실무진의 목소리를 종합했을 때 1년 연기하는 것은 새로운 교육 과정 운영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공동취재 김지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