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언택트시대 클라우드PC 새 먹거리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시장점유율 10%이상 목표
국산 기술로 가격 경쟁력 확보
망 분리 추세 감안 B2B 우선 공략

김효준 SK브로드밴드 PO가 자체 개발한 씬클라이언트를 들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PC 화면은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서비스 로그인 환경.
<김효준 SK브로드밴드 PO가 자체 개발한 씬클라이언트를 들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PC 화면은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서비스 로그인 환경.>

SK브로드밴드가 국산 기술력을 바탕으로 클라우드PC 서비스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올해 1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클라우드PC 시장에서 1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한다는 목표다.

클라우드PC는 중앙 서버에 개인 PC 환경을 구현한 서비스다.

SK브로드밴드, 언택트시대 클라우드PC 새 먹거리로

SK브로드밴드는 국산 기술과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운용체계(OS)를 제외한 클라우드PC 소프트웨어(SW)와 씬클라이언트 개발을 완료했다.

금융·공공기관 및 기업 망 분리 강화 추세를 고려, 기업(B2B)·공공(B2G) 시장을 우선 공략할 방침이다.

김효준 SK브로드밴드 프로덕트오너(PO)는 “SK브로드밴드 전문인력이 클라우드PC를 개발, 경쟁사 대비 전문성 있는 지원이 가능하다”며 “고객 수요 맞춤형 커스터마이징은 물론 혹시 모를 장애 발생에도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언택트시대 클라우드PC 새 먹거리로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는 외산 SW 라이선스 비용을 줄여 총소유비용(TCO) 등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별도 PC 구매 없이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씬클라이언트 서비스도 내달 상용화할 예정이다. 고객 비용 부담을 최소화했다는 게 SK브로드밴드 설명이다.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지원하고 서비스를 3중화해 중요 데이터 유실을 방지하는 등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보안 체계를 구축, CC인증도 획득했다.

확장성도 확보한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오픈소스 기반 오픈스택 기술 'TACO'를 활용해 최대 3만명 가입자까지 확장을 지원한다.

앞서 지난해 11월 클라우드PC 서비스를 상용화한 SK브로드밴드는 차별적 강점을 바탕으로 ETRI, PS&M 등을 고객으로 확보했다.

현재 45개 고객 대상 3만대 규모 기술검증(PoC)을 진행 중이다. 품질검증을 완료한 공공기관·대기업 등 2곳과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클라우드PC 시장 확대를 위해 국내 기업과 클라우드PC 개발 생태계를 조성한다.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과 클라우드, 엑세스랩과 씬클라이언트 ARM 프로세스 칩 분야에서 협력하는 등 토종 SW·하드웨어·보안기업과 협력해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김 PO는 “올해 스마트오피스, 콜센터, 공공기관 망 분리 시장을 타깃으로 국내 클라우드PC 시장점유율 10% 이상 확보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과 협력 생태계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국내 클라우드PC 1위 사업자로 확고하게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업·공공부문 클라우드PC 이용이 확산되면 SK브로드밴드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국내 클라우드PC 시장이 2023년 3000억원 규모로 성장한다고 예상했다.

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가 일상화되고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성장 속도는 빨라지고 시장 규모도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