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3'에 현대차 미래차 기술 등장한다…현대차·소니와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차량 내 콘텐츠 개발을 위해 글로벌 미디어그룹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소니 픽처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왼쪽)과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글로벌 파트너십 담당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왼쪽)과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글로벌 파트너십 담당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LA 컬버시티에 위치한 소니 픽처스 스튜디오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에는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글로벌 파트너십 담당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 및 신차와 다양한 신기술을 고객들이 공감하고 직·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영화, 애니메이션, 디지털 콘텐츠 등 소니 픽처스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소니 픽처스의 개봉 예정 영화 '언차티드(2021년 7월)', '스파이더맨3(2021년 11월)'와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후속(2022년 10월)' 등 향후 두 편의 소니 픽처스 작품에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과 신차와 신기술이 등장할 예정이다.

양측은 지난 1월 현대차가 'CES 2020'에서 선보인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 고안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작품 안에 구현할 방침이다.


이는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활용하는 UAM과 탑승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친환경 이동 수단 PBV가 미래 도시 전역에 위치한 Hub와 연결돼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인류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고객에게 끊김이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와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전동화 기반의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를 선보이기 위해 소니 픽처스와 함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 콘텐츠를 추진할 예정이다.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로 현대차와 소니 픽처스는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콘텐츠를 함께 선보일 것”이라며 “다양한 콘텐츠로 현대차의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고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