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깜짝 '헌혈 릴레이'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SK T타워에서 헌혈에 앞서 문진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SK T타워에서 헌혈에 앞서 문진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헌혈 릴레이에 참여했다.

최태원 회장은 28일 오후 헌혈 봉사가 진행 중인 서울 중구 SK T타워에서 헌혈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 구성원들과 함께 체온과 혈압을 측정한 뒤 임했다.

이번 헌혈은 예고 없이 진행됐다. SK그룹 관계자들도 관련 일정을 뒤늦게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급박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위급 환자에게 혈액은 그 어떤 것보다 가장 강력한 안전망”이라면서 “우리 모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혈액 안전망'의 씨줄과 날줄을 짜는 것을 돕기 위해 헌혈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할 수록 혈액 부족 같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간과하거나 놓치고 있는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 등이 있는지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헌혈 행사에는 SK텔레콤 구성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SK그룹 관계자는 “헌혈을 시작으로 기업이 국가 사회 안전망 구축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