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AI 기반 자율주행 이동우체국·배달로봇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량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량>

우정사업본부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한다. 이르면 10월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 운용을 시작한다.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 착수보고회를 갖고 우편서비스 국민편의성 향상과 집배원 안전사고 감소를 위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 마주치지 않는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 뉴노멀을 준비하고 미래 물류서비스 혁신을 목표로 한다.

우편물류 접수, 구분, 운송, 배달 등 업무 전반에 걸쳐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 등 세 부문으로 나눠 추진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과 무인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로 활용한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한다.

10월부터 시범서비스에 돌입할 예정이다. 국내 중소·벤처 개발업체가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운용한다. 내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된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신기술이 적용된 물류 자동화와 효율화를 통해 집배원 업무경감과 안전사고 예방 등 근로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미래우체국 청사진 마련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