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서울서비스센터 1800억원에 매각 후 3년 임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차 서울서비스센터
<쌍용차 서울서비스센터>

쌍용자동차가 서울서비스센터를 1800억원에 매각하고, 고객 서비스 유지를 위해 다시 임대한다.

쌍용차는 자산운용사 ㈜피아이에이와 서울 구로동 서울서비스센터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서비스센터는 토지면적 1만8089㎡(5471평), 건평 1만6355㎡(4947평) 규모다.

쌍용차는 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을 진행했고, 8개사가 입찰에 참여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피아이에이에 최종 매각이 확정됐다.

㈜피아이에이는 6월 말까지 인수 대금을 쌍용차에 지급해야 한다. 쌍용차는 이를 통해 단기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전망이다.

쌍용차는 고객 서비스에 지장이 없도록 3년간 건물을 임대하는 계약도 맺었다.

쌍용차는 경영쇄신 방안 및 비핵심자산 매각을 지속하면서 신규 투자자 유치도 추진한다. 회사의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진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연내 제품군 재편과 신차 개발도 진행 중이다. 올해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이고 티볼리 롱바디 버전 '티볼리 에어'를 재출시한다. 내년 초 국내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작업도 진행 중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여러 이해 관계자와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가적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