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대규모 드론택시 실증사업 뜬다... 협의체 발족하고 후속R&D도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 대규모 드론택시 실증사업 뜬다... 협의체 발족하고 후속R&D도 추진

정부가 드론택시, 드론배송 등 도심항공이동수단(UAM)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내년에 대규모 실증사업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를 시작한다. UAM 핵심 시스템인 'K-드론시스템' 개발과 실용화를 위한 협의체를 발족하고 후속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전용비행시험장에서 'K-드론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 및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식'을 갖고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및 실용화 촉진방안'을 발표했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에서 항공의 관제사-조종사 역할을 하는 항공교통관리시스템이다. 항공기는 항공교통관제사가 비행 방향이나 고도를 지시하면 조종사가 수행하는 구조다. 이와 달리 드론은 관제사·조종사가 없기 때문에 비행 경로상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이에 따를 시스템이 필요하다. K-드론시스템은 5세대(5G) 이동통신 등 무선데이터로 기상 및 기체, 주변 드론과의 간격 분리 등 정보를 받아 드론에 보내는 시스템이다. 드론택시나 드론배송 등을 상용화하기 위한 필수 체계다.


지난 4월 K-드론시스템 R&D 현장 실증 <전자신문DB>
<지난 4월 K-드론시스템 R&D 현장 실증 <전자신문DB>>

국토부는 K-드론시스템 실용화를 위해 2017~2022년 진행하고 있는 'K-드론시스템 개발 및 실증 사업'과 별도로 대규모 실증 사업을 내년부터 시작한다.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를 신설, 실증을 확대한다. 내년도 예산 부처안에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를 반영해 드론배송 수요가 있는 기업을 지원한다.

K-드론시스템 사업에 이어 후속 R&D도 추진할 계획이다. 드론교통관리에 필요한 핵심 기능인 국가비행정보관리시스템(FIMS) 구축 사업도 기획한다. FIMS는 드론의 위치, 기체등록정보, 조종자정보, 공역통제 사항 등이 포함된 드론 특화 국가항공정보시스템을 말한다.

정부는 향후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 출현에 대비해 시스템 운영 기준을 준비한다. 올해부터 USS 제공 업무의 종류, 자격 요건 등을 담은 사업자 기준안 마련 작업에 착수한다. 내년까지 드론 위치 보고를 위한 통신방식 표준(프로토콜)을 제정한다. 비행장치 신고 및 비행승인 세부 절차, 사업자 간 정보 공유 방안 등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USS 협의체도 발족했다. 국내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K-드론시스템 실증은 국내 최대 규모로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개별 임무를 맡은 7대 드론이 동시 비행해 비행계획 관리 및 위치 추적 등 안전비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7대 드론은 농토방제, 측지조사, 교통량조사, 음식물 등 물품 배송, 실종자 수색 등 다양한 목적으로 개발된 드론이다.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하면 항공기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 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 또는 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였다.

손명수 국토부 차관은 “2022년부터는 다양한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드론교통관리사업이 본격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차관은 “K-드론시스템 R&D 참여기관은 수요자 맞춤형으로 실제 활용 성공사례를 만들고, 단계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