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보장정보원, '한국사회보장정보원'으로 새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회보장정보원, '한국사회보장정보원'으로 새출발

사회보장정보원(원장 임희택)의 기관명이 4일부터 '한국사회보장정보원'으로 변경된다.

정보원은 2009년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으로 출발해 복지 사각지대 대상 발굴과 사회보장정책에 대한 조사·연구 기능 확대로 2015년 7월 '사회보장정보원'으로 출범했다.

이번 기관명 변경은 지난해 12월 개정된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른 것이다. 국제협력 업무수행의 필요성을 고려해 기관명칭의 변경과 더불어 최근 중요성을 더해가는 사회보장정보 보호에 관한 교육과 사회보장정보 시스템의 교육·상담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마련됐다.

임희택 원장은 “국제적으로 사회보장정보화를 선도하는 중추기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주년을 맞이한 정보원은 31만명의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권리구제를 통해 취약계층 약 1만명의 위기가구에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지원했으며, 사회보장급여의 부적정 수급 차단 및 예방으로 1조3000억원의 복지재정 절감효과를 거뒀다. 이러한 성과로 2014년도에는 UN공공행정상 대상 수상 및 공공기관 경영평가 4년 연속 최고등급을 달성했다.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은 보건복지정책을 정보화해 사회보장정보시스템,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 사회서비스전자바우처시스템, 정보포털 복지로 등을 운영·관리하고, 정책 데이터를 분석·연구해 우리나라 보건복지제도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2021년 9월 1단계 오픈을 앞두고 있는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성공적 구축을 위해 정보원은 지난 5월 차세대 개발본부를 신설하고 시스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