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정부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검체채취 키트 35만개 비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체채취 키트 비축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 생산업체 일시폐쇄 등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검체채취 키트 수급 안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국내 생산량과 수요량을 주1회 모니터링해 키트 부족 여부를 사전에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업체에 추가 생산 증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보건소는 검사량이 폭증하더라도 키트가 부족해지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체채취 키트를 사전에 충분하게 비축해 관리하기로 했다. 보건소는 2주간 사용 가능한 물량을 비축하고 정부는 35만개 키트를 별도 비축해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비상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또 국내 주요 생산업체에 대해 금주 중 관계부처 합동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윤 총괄반장은 “검체채취 키트 생산업체는 방역에 필수적인 물품을 공급하는 만큼 해당 시설에 대한 방역 현장점검이 매우 중요하다”며 “근무자 마스크 착용, 작업장·식당·휴게장소 내 거리 두기, 장비·설비에 대한 소독 확인 등을 진행해 집단감염 발생 위험을 사전에 차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키트 생산업체를 다각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연간 12억원 규모 검체채취 키트를 포함한 방역기기 R&D를 추진 중이며, 기업애로해소센터를 운영하며 상담을 진행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에게 보건소가 최소 2주간 사용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비축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번 검체채취 키트 수급 안정화 계획이 원활한 진단검사 수행에 기여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국내 검체채취 키트 일일 공급량은 약 3만4000개 수준으로 최근 일일 수요량을 충족하고 있다. 최근 일일 평균 검사 건수는 2만8000건이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