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생산량 5월 누적 133만515대...금융위기 이후 최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 자동차 생산량이 금융위기 이후 가장 적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장 가동에 차질을 생겼고 수출길이 막힌 영향이다.

현대차, 기아차 대비 외자계 3사 상황이 더 좋지 않다. 세계 자동차 수요가 둔화되면서 수출 위주인 한국지엠, 르노삼성차에 타격을 입었다. 쌍용차는 최대주주가 어려워 생존마저 불투명하다.

1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5월 누적 자동차 생산량은 133만515대다. 이는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5월 누적 121만3632대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한국지엠은 13만6187대를 생산해 2005년 이후 최저치다. 코로나19로 부품 수급은 물론, 수출까지 차질을 빚고 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가 흥행에 성공했지만 승용차 개별소비세 종료 이후에도 이어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

쌍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38% 줄어든 3만8267대를 기록했다. 수출은 8129대에 그쳤고 경쟁사와 달리 신차가 없어 국내 실적 3만1109대에 머물렀다.


르노삼성차는 5만2217대를 생산해 전년 동기 대비 23.4% 감소했다. 닛산 '로그' 미국 수출물량의 위탁생산이 4월 끝나 하반기 실적은 더 악화될 전망이다. 5월 생산량은 6577대로 2004년 9월 6210대 이후 가장 적었다.

현대차와 기아차 5월 누적 생산량은 각각 60만8661대와 49만2658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8%, 21.1% 감소한 수치다.

상대적으로 재무상태가 좋지 않은 외자계 3사는 경영 정상화를 위해 안간힘이다. 자산 매각, 경비 절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 일감이 줄면서 고용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5월 자동차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해보다 9100명 줄었다. 완성차에 납품하는 자동차 부품사들이 고용이 줄인 영향이라고 알려졌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