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년 연속 중소기업 교육 최우수 기관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포스코 제공]
<[사진=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고용노동부 주관 '2019년 중소기업 컨소시엄 교육사업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컨소시엄 교육사업은 대기업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활용, 중소기업 직원들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정부 주도로 마련됐다.

포스코는 작년 협력사 및 중소기업 307개사, 임직원 4만5605명에게 유압제어, 전기용접 등 정비기술과 혁신·안전·품질·조직역량 교육 등을 실시, 인적 경쟁력을 높였다. 또 청년 구직자 207명 대상으로 인성·기술 등 취업지원 교육을 실시, 이 중 166명을 채용시켰다. 이 성과로 국내 139개 교육운영 기관 가운데 최고 등급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 교육기관 대상으로 교육과정 개발, 훈련실적, 전담자 전문성, 교육 만족도 등을 종합 산정, 성과를 평가한다.

김순기 포스코 노무협력실장 전무는 “관계기관과 협약사의 많은 관심과 협조 덕분에 좋은 성과를 얻게 됐다”면서 “중소 협력기업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하고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