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노 낙인 ELS, 8년간 모든 상품 이익상환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금투 "노 낙인 ELS, 8년간 모든 상품 이익상환 성공"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는 2012년부터 2019년 9월까지 8년간 자사창구에서 판매한 지수형 노 낙인(No-Knock in) 공모 주가지수연계증권(ELS) 2218건을 전수 분석한 결과 100% 모든 상품이 이익 상환됐다고 밝혔다.

신한금투는 지수형 노 낙인 ELS를 본격 판매한 2012년 1월부터 가장 최근 상환된 2019년 9월 판매 분까지 지수형 노 낙인 공모 ELS 2218건을 전수 분석했다. 그 결과 해당 기간 중 판매한 2218건 모두 이익이 상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된 금액은 4조4000억원이다. 해당 기간은 영국 브렉시트와 미 대선 이후 증시 급락, 홍콩항셍지수 급락 등의 지수 하락 이벤트가 포함됐다.

신한금투 지수형 노 낙인 ELS는 지수하락 구간에도 뛰어난 수익 방어력을 나타냈다. 이 기간 중 종합주가지수 최고점은 2018년 1월 29일 2607.10 포인트였다. 이후 23% 가량 하락해 1985포인트까지 내려갔다. 반면 당시 판매한 ELS 15180호는 2년만에 4번째 조기상환조건을 충족해 9%로 수익 상환됐다.

회사는 상환 가능성을 높인 구조를 성과 비결로 꼽았다. 2016년 업계 최초로 조기탈출(리자드) 기회를 두 번 주는 슈퍼 리자드 구조 ELS를 출시했다. 조사한 ELS 중 67.58%가 1년 이내 조기상환될 정도로 경쟁력 있는 조기상환구간을 갖췄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장재원 신한금융투자 OTC부장은 “무조건 수익률을 높이기보다는 적정 수익률을 추구하면서 상환가능성을 높인 구조에 집중한 것이 손실 제로 성과를 달성한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자산 보호와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해 1건의 손실도 발생시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