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에 AI 플랫폼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 클라우드 로고
<구글 클라우드 로고>

구글 클라우드가 기아자동차 인공지능(AI) 기반 차량 취급설명서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애플리케이션(앱)'에 AI 플랫폼을 제공했다.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하반기 이후 국내를 포함한 세계에 순차 적용된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각 기능 명칭과 작동 방법을 동영상으로 보여준다. 운전자는 책자 형태 매뉴얼을 일일이 찾아볼 필요 없이 간단한 조작만으로 기능을 이해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는 2017년부터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증강현실(AR) 기반 앱을 고객에게 제공했지만 신차 출시마다 좌표 값을 수작업으로 지정하고 차종별 콘텐츠 확보, 개발 작업이 필요해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

수작업을 최소화할 심볼 트레이닝 방법을 검토하다 클라우드관리기업(MSP) 메가존과 협력해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을 도입했다.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은 기계학습에 대한 전문 지식이 부족한 개발자도 고품질 맞춤형 모델을 구축해 자사 제품과 서비스 가치를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아자동차는 AI 플랫폼으로 앱이 3차원(3D) 모델링 이미지를 스스로 학습, 시간과 비용을 절감했다. 모델 최적화 선순환 구조가 자리 잡으면서 인식률을 개선해 사용자 경험이 향상됐다. 이용자 스마트폰을 에지 기기로 활용해 학습 모델을 쉽게 배포하고 인퍼런싱(학습된 모델로 인식 등 서비스를 수행하는 과정)할 수 있게 됐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은 제조 업계에서 시각적 품질 관리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데 많이 활용한다”면서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AI가 어떻게 기업 과제를 해결하고 고객 경험을 강화하는지 보여주는 또다른 혁신 사례”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혁신성을 인정받아 지난 12일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 2020 춘계학술대회에서 메가존과 함께 지능형 응용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