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스마트 제어기(CNC) 국산화 추진…기계산업도 日 넘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공작기계 핵심 부품인 '스마트제어기(CNC)' 국산화에 나선다. 그동안 수입에 의존했던 CNC를 국내서 조달, 제조업을 위한 안정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작년 일본 수출규제 이후 본격 추진된 정부의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자립화에 가속이 붙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2020년 제조장비 시스템 스마트제어기 기술 개발사업 신규지원 대상과제'를 공고했다. CNC 국산화와 성능 고도화를 동시에 추진해 국내 제조 장비 시스템의 스마트 혁신을 현실화하는 게 골자다.

이번 사업의 최종 목적은 'CNC 국산화'다. 총 예산 81억7000만원을 지원, 총 4개 과제를 공모한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가 사업을 전담하는 기관으로 지정됐다.

산업부는 “CNC 국산화로 국내 제조장비 산업와 제조업 전반의 안정적 생산기반을 확보하겠다”면서 “성능 고도화로 제조장비 시스템의 스마트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사업 목표를 밝혔다.


산업부, 스마트 제어기(CNC) 국산화 추진…기계산업도 日 넘는다

주요 과제와 올 한해 지원 규모를 살펴보면 우선 '스마트 제조장비용 CNC 시스템 개발'에 4억8000만원을 투입한다. '스마트 제조장비용 CNC 제어시스템 기술'에는 27억원을, '고성능·고신뢰성 멀티 공정용 구동기 기술'에 30억7000만원을 각각 편성했다. '수요맞춤형 스마트 HMI( human-machine interface) 시스템 개발·실증 과제는 19억2000만원이다.


현재 글로벌 CNC 시장은 일본 화낙이 약 80%, 독일 지멘스가 약 10% 수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CNC 수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국산화 사업을 추진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얻지 못했다.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는 물론 별도 구동 솔루션까지 개발해야 하는 등 기술 장벽이 높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독일 등 해외 업체가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단숨에 CNC를 개발하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지난 4월 소부장 특별법이 시행되는 등 연구개발(R&D) 기반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CNC 국산화가 현실화된다면 우리나라 기계 산업 수준을 몇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산업부는 다음달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하고 적정성 등을 종합 검토해 신규과제를 확정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감안, 온라인 평가 방식 도입도 유력하다. 오는 8월에는 각 과제 수행 기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정부 출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